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현재위치 >  소통   >   공지사항  

 

“이상룡 기념관·임청각 복원 2025년 완료”…文대통령 발언에 안동政街 “실상은 딴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청각 작성일19-12-16 14:40 조회341회 댓글0건

본문

3·1기념사업위원들과 오찬서 언급 알려지자 김광림·이용득 “기념관 건립 답보” 한목소리 예산·관리주체 조율 손 놓은 총리실 등 비판.

안동에 건립하려는 애국지사 이상룡 선생 기념관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의 진위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관 건립 사업이 순조롭다는 뉘앙스로 언급했지만, 안동 정가에선 사실과 다른 만큼 기념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13일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소속 위원 9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나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석주 이상룡 선생 기념관 건립과 임청각 복원도 2025년 완료를 목표로 지자체와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기념관 건립에 긍정적 신호를 보낸 것으로 읽힌다.

그러나 김광림 의원(자유한국당·안동)과 안동 출신의 이용득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실상은 문 대통령 말씀과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이들은 “임청각 복원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 중인 반면, 기념관 건립은 답보 상태”라며 “이는 국무총리실이 조율에 적극적이지 않은 탓”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 의원은 “국비와 지방비 매칭이 문제인데 보훈처 사업으로 기념관을 건립하면 안동시가 50억원가량을 부담해야 하고, 문화재청 주관으로 전시관을 짓는다면 약 35억원을 부담해야 한다”며 “안동시 수익사업도 아니고 독립운동 정신·민족 정기를 살리자는 사업인데다, 문 대통령 관심사업인데도 총리실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 이상룡 선생 기념관 건립과 관련해 예산·관리 주체 결정을 놓고 보훈처·문화재청·안동시 간 의견이 분분하다. 게다가 이낙연 국무총리가 기관 간 협의를 약속했지만 수개월째 답보상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청와대 참모진이 기념관 건립 추진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이상룡 선생 기념관’을 끼워넣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광림 의원도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석주 이상룡 선생 기념관’을 언급한 이상 국가가 지어주는 것으로 받아들인다. 총 사업비를 늘리더라도 임청각 복원 사업에 기념관을 포함시켜 국가가 건립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20191216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주소 : 경북 안동시 임청각길 63(법흥동 20-3) | 대표 : 이항증
예약전화 : 054-859-0025 | 이메일 : kingma22@hanmail.net

Copyright © 임청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