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소통
예약전화
054.859.0025
계좌번호
농협 352-0455-2477-73
예금주명:김호태
공지사항
현재위치 >  소통   >   공지사항  

 

안동 임청각, 남원 읍성 북문, 강릉관아 원형 복원, 2025년까지 복원 추진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5-08-14 10:43 조회4,491회 댓글0건

본문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광복 70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당시, 일제에 의해 의도적으로 훼손된 문화재인 안동 임청각, 남원 읍성 북문, 강릉대도호부 관아의 원형 복원에 적극 나선다.

이번에 시행하는 일제강점기 훼손된 문화재에 대한 복원을 위해 2025년까지 10년간 총 314억 원(국비 239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를 위해 명확한 고증을 바탕으로 단계적이고 체계적인 복원을 추진 중이며, 먼저 토지매입, 발굴 등 복원을 위한 준비사항을 시행하고, 일제강점기 훼손된 부위ㆍ구간에 대한 본격적인 복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일제강점기의 문화재 파괴훼손은 국가 또는 민족 간의 마찰로 인한 전쟁 등으로 도시와 건물이 파괴되는 현상과는 또 다른 양상을 띠고 진행되었다. 대표적으로는 통치시설인 경복궁, 경희궁, 창덕궁 등 조선 시대 궁궐과 읍성, 지방관아 등을 중심으로 헐리거나 해체되었다. 이는 일제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의도적으로 진행된 것이다.

이번에 복원을 시행하는 안동 임청각(보물 제182호)은 99칸 규모의 고성 이씨 종택으로 1940년 경경선(현 중앙선) 개통 당시 행랑채 일부 등을 강제로 철거했다. 이번 복원을 통해 2020년 우회 철도를 개설한 후 전각을 복원할 계획이다. 남원 읍성 북문(사적 제298호)은 1935년 철도개설을 핑계로 의도적 철거가 이뤄졌으며 현재 북문과 북 성벽 등을 복원 계획 중이다. 강릉 대도호부 관아(사적 제388호)는 일제강점기에 대부분 훼손되었으나 2006년 훼손 전 상태로 복원을 완료하였으며 현재 이 자리에 자리한 공공기관이 이전한 후(2019년) 관아와 공해, 객사 등을 복원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일제강점기에 파괴된 문화유산의 복원을 통해 민족적 자긍심을 고취하고 미래 후손에게 온전한 문화유산을 물려주기 위해 우선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서울 한양도성 등 궁궐과 성곽 관련 건축문화유산 중심으로 훼손된 문화재를 복원 추진하였다. 또한, 1995년부터 1997년까지 일제가 지정한 문화재에 대해 일본식 표현과 역사 왜곡을 심사한 후 재평가하여 문화재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를 청산함으로써 올바른 역사관 정립에 노력하였다.

문화재청은 이번 일제강점기에 의도적으로 훼손된 문화재에 대한 복원이 우리의 민족적 자긍심을 바로잡는 계기가 될 것이며, 자라나는 이 땅의 후손에게 살아 숨 쉬는 역사교육의 장으로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금까지 궁궐을 중심으로 진행되어 오던 훼손 문화재 복원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소홀히 다루어졌던 독립운동가의 생가, 읍성, 관아건물 등 복원 범위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주소 : 경북 안동시 임청각길 63(법흥동 20-3) | 대표 : 이항증
예약전화 : 054-859-0025 | 이메일 : kingma22@hanmail.net

Copyright © 임청각. All rights reserved.

>